국민이 주권자 입니다. 주권당은 국민의 행복을 위해서 뜁니다 국민이 주권자 입니다. 주권당은 국민의 행복을 위해서 뜁니다

국민주권당방문자

today
427
total
60,532

국민주권당 알아보기

  • 당헌/당규

    참 민주주의, 정의로운 법치가 숨 쉬는 나라를 꿈 꾸는
    국민주권당의 정체성과 정치철학
    당 내부 규범을 확인해 보세요.

  • 강령/정강/정책

    다 같이 행복한 당, 국민을 위한 당!
    국민의 행복을 위해서 뛰는
    국민주권당의 강령/정강/정책 등을 확인해 보세요.

  • 조직기구표

    시민생활 정치를 추구하는
    주권을 바로세우기 위한 주권자들의 정당!
    국민주권당의 조직기구표를 확인해 보세요.

국민주권당 소식

공지사항

18대대선 선관위 국정원등 총체적 부정선거의 서막 (멘붕의 시대 1편) 감상하고 (주권자들의 맨탈을 찾아라) 응모.

(멘붕의 시대 1편) 은 2012년 12월19일 제18대대선 선거가 열리고, 끝나는 시간까지 줄서서 투표하는 열기가 뜨거웠고, 결과는 (51.6 VS 48%) 라는 데이터가 일정하게 갈수 없다는 로지스틱 함수의 문제와 더불어 전산사용 “전자개표기” 문제 혼 표, 미 분류 오류와 수 개표를 “휘리 릭“ 넘기는 문제로 2013년 1월4일 ”6천명이“ 넘는 선거소송인단으로 ‘선거무효소송” 을 접수하였고, 국정원 등 국가기간 대선개입 까지 드러나면서, 4년 4개월의 부정선거를 밝히기 위한 주권자들의 싸움을 기록한 다큐 입니다. 그리고 1차로 넣은 “2천명의 소송인단” 만 받아준 대법원은 4년 4개월이 지난 시점에 한번도 ”기일“을 열지도 않고 ”대통령이 없다” 는 이유로 “각하” 판결 하였고, “6천명의 소송인단” 을 판결 전에 노출시켰습니다. 모든 부정선거는 하나입니다. 공직선거법대로 안 지키면 부정선거입니다. 아무리 표차이가 많이 나도 (시험 볼 때 컨닝 하면 실격) 이듯이 동원할 수 있는 “모든 부정”을 동원했다면, 부정선거로 처벌해야 합니다. 그것이 법의 이치입니다.   멘붕의시대1편>> https://youtu.be/7Hn8zPUscus 응모기간; 2017년 6월17일까지  응모방법; A포용지보내기, 팩스, 멘붕의시대 페이스북페이지, 이메일(dongjin9164@hanmail.net) 멘붕의시대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DaysInPanic/?fref=ts 원고 보내는주소;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 14길 28-5 2층 (방배동) (06697) 사무실 fax ; 02-502-2302 심사기간; 2017년 6월18일~24일 (3인의 심사위원 평가) 시상식; 6월25일 (장소; 추후공지) 대표폰; 010-9930-0825, 010-9961-2777 http://cafe.daum.net/electioncase/FLfG/505 맨 탈 갑 상; 50 만원 아차상 2명; 30만원  

2017.05.16

19대 대통령선거무효소송인단(원고) 신청 받습니다!!!

19대 대통령선거무효소송인단(원고) 신청 받습니다!!!  이 나라가 부정선거로 헌정중단사태에 빠져 있습니다! 침묵·방조·방치 하시지 않으시겠죠? 이 나라와 국민을 구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제18대 대통령 선거은 국가기관이 총동원된  완벽한 총체적 관권 부정선거로 대법원은 대통령 없음으로 "각하" 처리하여 부정당선범들에게 면죄부를 주었습니다. 대통령이 있던 4년 4개월동안은 직무유기를 하다가 결정을 그렇게 내리면, 앞으로 부정선거는 어떻게 규명할 것입니까? 국민소송을, 주권을 무시했습니다. 제19대 대통령 선거는 제18대 대통령 부정선거 자행 및 은폐한 범죄집단(=현  헌법기관 :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체제, 양승태 대법원장과 대법원 대법관들, 중앙선관위원장 김용덕 대법관과 시도/시군구 선관위원장 법관들, 헌법재판소, 국회의원 및 여/야 정당, 어용 언론 등)이 원천적으로 위법·위헌한 선거관리의 부적법 절차에 의거 불법으로 강행된 부정선거로서 제19대 대통령 선거자체가 어불성설입니다.  http://cafe.daum.net/electioncase/VMHi/1 1). 양승태 대법원장과 대법원 대법관들이 2013.1.4. 제소한 제18대 대통령선거무효소송사건(2013수18)에 대해 단 한번도 재판하지 아니하고 불법으로 2017.4.27. 위법·위헌한 불법재판·사기재판으로 각하판결했습니다! 대법원장과 대법괸들은 헌정파괴범법자들로서 처벌받아야 합니다! 2).  중앙선관위원회(위원장 이인복 대법관)위가 공직선거법 등 위반하여 위법·위헌한 불법 선거관리에 이해 20대 국회의원 부정선거를 자행했습니다. 20대 국회의원들은 당초 자격이 없습니다! 3). 자격이 없는 20대 국회가  대통령이 아닌 가짜 대통령(박근혜)을 위법·위헌한 불법으로 탄핵소추했기에 원천적으로 성립되지 않습니다! 4). 헌법재판소가 2017.3.10. 가짜 대통령(박근혜)를 탄핵심판사건(2016헌나1)에 의거 파면한 결정은 대법원장과 대법원 재판부가 공직선거법 제225조(180일 이내 재판처리) 등을 위반, 불위법위헌하게 불법으로 선거소송사건(2013수18)에 대해 재판처리을 아니하여 발생한 사건으로 이 또한 성립하지 아니하여 원천무효입니다! 5). 법적 정통성이 부여되지 아니한 가짜 대통령(박근혜)이 임명한 법적 정통성이 부여되지 아니하여 자격이 없는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국무총리)과 국무위원들이 국무회의에서 2017.5.9. 제19대 대통령선거 실시를 의결하여 발표하고, 시행한 대통령선거는 원천무효입니다! 6). 그동안 공직선거법을 위반하여 19대, 20대 국회의원 및 제18대 대통령선거에 대해 각각 위법·위헌한 선거관리로 부정선거를 자행한 부정선거 범죄조직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김능환, 이인복, 김용덕 대법관)가 계속 대통령선거 관리를 할 자격자체가 이미 상실된 것이므로 이로서 19대 대통령선거 자체가 성립되지 않습니다! 7). 동시에 제18대 대통령선거가 완벽하게 국가기관이 총동원된 총체적 관권 부정선거임이 확인, 증명되었기에 19대 대통령선거가 아니라 제18대 대통령선거 선거무효 인용판결에 의거 제18대 대통령선거를 재선거해야 하는 것이므로 19대 대통령선거자체가 성립하지 아니하여 원천무효입니다!   8). 게다가 소위 제19대 대선 시 공직선거법 위반의 대통령선거실중단 및 불법 전산조직(전자개표기 및 전산망서 등 전산프로그램 운영) 사용중지 결정신청(2017주13)에다 그 내용증명에 발송 대해 이를 묵살하며 개표사무의 불법 선거관리에 사용함으로써 선거무효사유를 스스로 자초하였고, 대선 직후 그에 따른 부작용이 계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9). 위와 같이 부정선거범법자들은 형법 제87조(내란죄) 내지 제91조(국헌문란죄)에 의거 최고형의 형사처벌을 받아야 합니다.   {아울러 '헌정질서 파괴범죄의 공소시효 등에 관한 특례법' 제3조(공소시효의 적용 배제)에 의거 부정선거범, 방조범은 언제든지 언제까지나 3.15. 부정선거범 당시 최인규 내무부장관 사형 등 형법상 최고형의 형사처벌대상임을 공지합니다}       제19대 대통령 선거무효소송인단 원고 참가 신청서    (선정 당사자 지정 및 소송권한 일체에 대한 위임장)    제19대 대통령선거 실시결과 그 개표절차상에 공직선거법 부칙 제5조(전산조직에 의한 개표) 등을 위반에다 위에서 기재한 선거무효사유에 해당하는 부적법 절차에 의한 불법 선거관리로 인한 부정선거가 있었기에 제19대 대통령선거 선거무효소송을 제기함에 있어 첨부한 명단과 같이 원고로써 선거무효소송인단에 참가합니다.  선거무효선거인단 원고3은 원고1 한영수, 원고2 김필원을 선정당사자로 지정하며, 그 소송에 관한 권한 일체에 대해 선정당사자에게 위임합니다.      19대대선선거소송인단원고모집양식.hwp  19대대선 선거무효 소송인단 입회신청서.hwp 작성하셔서 seongersosong@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그래도 못하시겠다 하시는분들은 gmail로  이름,주민등록번호,은행계좌,후원금액,선거소송인단신청,이라 보내주세요!! ** 기타사항 문의하실곳 : 1. 전화 : 02 - 502 - 2302 2. 팩스 : 02 - 502 - 2303 3. 대표 핸드폰 : 010 - 9930 - 0825   2017. 5.  . ①순위 ②성명(원고3)  ③주소  ④주민등록번호    ⑤핸드폰 번호  ⑥이메일 주소  ⑦서명날인       (* 소송목적 이외일체  노출하지 않음)       (단, 참가자는 ⑦서명날인에 사용하는 인장은 선거소송인단 사무처에서 제작하여 사용함을 허락합니다. )  ※ [참고] 행정사항 : 1). 18대 대통령선거무효소송인단에서 업무의 연속성 등 소송업무의 특성을 감안, 19대 대통령선거무효소송 업무를 겸무하오며, 2). 소송비용 인지대 446만원와 송달료 등은 1인당 1만원 분담을 원칙으로 하며 (가급적 cms 가입( http://cafe.daum.net/electioncase/URmZ/6 )을 권장), 3). 연락사무실(02-502-2303, fax 02-503-2303. 010-9930-0825 )을 동일하게 사용할 예정, 여기로 문의하시고, 4). 위 신청서는 2017.5.26일(2주간)한 제출바라오며, 5). 변경사항 등은 추후공지하겠습니다. 19대 대선개표  (6.7번 12,14,15번후보 한곳으로 프로그램된 전산사용, 혼표발생 등 선거개혁 "투표소수개표")  http://cafe.daum.net/electioncase/FLfG/502  (위 사례 본문 중에서 발췌한 일부 내용) 또 19대 대선 여수의 개표장 한 심사집계부에서 ‘혼표’가 한 장 발견됐다. 안철수 후보의 투표지 묶음 다발에서 문재인 후보에게 기표한 투표지 한 장이 나왔다. 혼표 발생은 투표지분류기에서 "소프트웨어 소스 프로그램" 으로 운영되기에 나올수 있는것이라서 문제가 되는것이다.   ▲ 19대 대선 개표사무에 사용한 절대 사용불가한 위법·위헌한 불법 전자개표기 제19대 대통령선거 불성립 구체적 부정선거 및 선거무효사유   <제18대 대통령 선거은 국가기관이 총동원된  완벽한 총체적 부정선거!!!> 19대 대통령선거! 이미 선거무효입니다! 현재 대한민국은 헌정중단사태입니다!  ☞     http://cafe.daum.net/electioncase/FLfG/499   첨부된 파일 2개▼

2017.05.13

18대대선 선거무효소송 4년 4개월이 되도록 “심리 없이 판결 선고” 하는 대법원 규탄 기자회견

4월27 제18대대선선거무효소송재판 심리 한번도 하지않고, 판결선고(대법원1호법정)오전10시에 한다고합니다!! 6.644명의 원고도 무시하며,대법원은 4년4개월이 되도록 직무유기했으며, 검찰은 직무유기고발, 선관위고발에 조사하지도 않고 질질 끌었습니다. 국민의주권은 무너졌습니다.앞으로도 부정선거 시비를 이렇게 묻을겁니까? 9시에 기자회견합니다!! 우리 주권자는 끝까지 불법과 싸우겠습니다. http://cafe.daum.net/electioncase/FLfG/490 국민들께 알립니다!!!현재 양승태 대법원장과 대법관들이 드디어 「마피아 범죄집단」의 마각을 드러냈습니다! 양승태 대법원장과 대법관들! 제18대 대통령선거무효소송사건에 대해 끝내는 사기재판·불법재판(각하판결)하기로 작정했군요!!!  심리한번도 없이 2017년 4월27일 판결선고기일(대법원1호법정 오전10시) http://cafe.daum.net/electioncase/FLfG/489 초대!‘18대 대선선거소송인단 카페’회원가입요청!  (http://cafe.daum.net/electioncase/EumN/1645) 및 cms가입 사건검색(2013수18)  http://seoul.scourt.go.kr/common_new/util/safind.jsp  18대대선 선거무효소송 4년 4개월이 되도록 “심리 없이 판결 선고” 하는 대법원 규탄 기자회견.hwp 18대대선 선거무효소송 4년 4개월이 되도록 “심리 없이 판결 선고” 하는 대법원 규탄 기자회견 부정선거는 하나입니다. 공직선거법대로 안 지키면 부정선거입니다. 공선 법 은 "그 자체로 부정선거임을 규정" 한 것입니다, 표차이가 아무리 많이 나도 (시험 볼 때 컨 닝 하면 실격) 이듯이, 동원 할 수 있는 "모든 부정을 동원" 했다면 부정선거로 처벌해야 합니다. 그래서 18대대선 은 총체적 부정선거로 “선거무효”입니다. 그것이 “법의이치” 입니다. 대법원은 그 법치를 무너뜨렸습니다.이제 앞으로 “부정선거를 규명” 하려고 해도, 이렇게 대법원이 막는다면 우리는 우리의 주권을 어디서 찿는 단 말입니까? 선거소송은 “180일 이내” 에 판결하여 정권의 정당성을 부여해야 하는데,대법원은 강제조항이 아니라며 6644명의 원고도 무시 하며, 4년 4개월이 되도록 재판을 지연하다가, 4월27일 (대법원1호 법정) 오전10시에 “심리한번도 없이 판결기일” 을 잡았습니다. 또 검찰은 “대법원13명 판사 직무유기” 고발, “선관위” 고발에 조사도 하지 않고 2년 넘게 질질 끌었습니다. 앞으로도 부정선거 시비를 이렇게 묻을 겁니까? 윤 정훈 “십알단 유사사무소” 설치도 처벌 되었고, 원세훈 “국정원 대선개입” 은 대법원이 “파기환송” 하였지만, 그것은 선거무효소송에 영향을 끼치기에 막은 것 아닙니까? 문제는 선관위원장들이 사법부 판사들입니다. 부정선거 시비에서 당사자들이 어떻게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습니까? 대법원은 오늘 선거무효소송 (2013수18) 판결 선고를 “각하 처리” 한다면, 당장은 힘으로 권력으로 “주권을 말살” 할지 몰라도 “사필귀정“ 당신들이 뿌린 만큼 당신들에게 그대로 갈 것입니다. 역사의 준엄한 평가를 두려워 하십시오. 그 동안 선거소송 서류는 양승태 캐비넷 안에서 나오질 못했습니다. 선거소송은 국민소송으로 ”방송신청“도 해 놓았고, 국민들이 이해하도록 투명하게 진행되기를 바랬습니다. 대법원 양 승태는 “청와대와 국정원의 사찰” 을 당하고도 법치를 무너뜨릴 생각 입니까? 국정농단으로 박 근혜 가 구속되어도 변한 것이 없다면 그것은 누구의 책임입니까? 불법 당선으로 임명된”황 교안 권한대행“ 과 ”양 승태 대법원장“ 이 처벌되지 않는 한 우리주권을 우리 힘으로 지킬 수 없다는 결론이 나오는 거 아닙니까? 이렇게 ”삼권분립“ 이 무너졌고, 국회는 ”당 이득“ 에 휩싸이고 국민들만 죽어납니다. 하지만 저희는 포기하지 않습니다. 이제는 “18대 대선이 부정선거” 임을 온 국민이 인지하고 수긍하고 있습니다. 또 진실은 ”선관위 공문서“ 로 드러났습니다. 대법원은 ”법치“를 세우고 이 나라의 공적기관으로 거듭 나십시요. ”대한민국의 주인은 국민 입니다“.                             2017년 4월27일 오전 9시 “제18대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6624 일동과                                                                                   한 영수, 김 필원 공동대표                    

2017.05.13

(더 플랜) 에 대한 선관위 해명에 대한 ‘제18대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성명서

부정선거는 하나입니다. 공직선거법대로 안 지키면 부정선거입니다. 공선 법 은 "그 자체로 부정선거임을 규정" 한 것입니다, 아무리 표차이가 많이 나도 (시험 볼 때 컨 닝 하면 실격) 이듯이 동원 할 수 있는 "모든 부정을 동원" 했다면 부정선거로 처벌해야 합니다. 그래서 18대대선 은 총체적부정선거로 “선거무효”입니다. 그것이 법의이치입니다. (더 플랜)에 대한 선관위입장을 보면 “구구절절 똑같은 해명”을 해 왔고 또 했습니다. 핵심은 결과가 0.1이던 0.15 K값 이던 숫자가 중요한 게 아닙니다. 미 분류 통계로 분석한 1.5K 라는 일정한 데이터가 전국적으로 나왔다는 것이 중요합니다.선관위는 지금 해명을 한다고 국민들이 수긍할 것이라 생각 합니까? 선관위는 지금 선거제도를 국민 누구라도 수긍할 수 있는 선거제도"투표소 수 개표"로 바꾸어야 할 때입니다!! 잘못이 있다고 끊임없이 이야기가 나온다면, 선관위는 바꾸어야 하는 것입니다. 굳이 문제가 되는 것을 왜 고집 합니까? 18대 대선은 (개표조작, 국가기관대선개입, 새누리 십알단 여론조작, NLL선거이용) 총체적부정선거 입니다. 또 (개표 전 공표, 투표함 열리기도 전 시간에 개표 방송이 나갔습니다) 선관위에서는 해명을 했지만, 투표록이 투표장소에 있는 시간에 개표방송이 나간 것이 공문서로 나왔는데, 그것은 시간설정 잘못이라는 해명에도 맞지 않는 것이고, 그런 것들이 전국에서 일어났다는 게 핵심입니다. 그 결과는 선관위공문서(개표 상황표, 일분당 데이터, 투표록까지 일일이) 교차비교 나온 것입니다.선관위는 당신들의 공문서를 믿지 못 하시겠다는 겁니까? 당신들의 공문서를 어떻게 실수나 오류라고 당당히 말을 합니까? 공직선거법에서 그래서 전산사용은 위험하다고 막은 것입니다. 그런데 오히려 2017년 1월14일 새누리 박성효의원은 공직선거법 178조 제4항 “기계 및 전산이용”으로 개정하였습니다. 대법원의 ‘기계“ 판정도 모자라서 국민들의 원성에 ”법으로 정당성“ 부여까지 주는 것은 불법을 나중에 덮어주는 ”소급위법“에 해당 됩니다. 2004년 필리핀 대법원에서는 한국의“분류기”를 “조작의 위험이 크다며 사용금지 결정” 하여 선관위의 전자개표기 수출을 막았고, 2008년 10월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중앙선관위 국정감사” 당시 세명대 이경목교수가 “소스프로그램 조작가능을 국회시연” 하여 전자투표기 예산 삭감을 했습니다. 그리고 선관위는 감사원 지적까지 받았습니다. 그리고 한국선관위가 지원하여 시스템을 사용하는 나라 중 케냐는 2006년 2017년 대선에 (한국개입 반대)를 하였고, 케냐는 2017년 4월 대선에(선거불복 선언)을 하였습니다. 문제점 있는 선거로 이제 외국에서도 문제가 드러날 것입니다. 조작이 필요한 독재국가를 빼고 말입니다. 이렇게 공직선거법 에서 규제를 해 놓았고,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으로 인식하여야만 분류가 되는 전자개표기(투표지분류기) 는 “더 플랜”에서 지적했듯이 ‘와이파이“ 연결 없이도 조작 가능합니다.보고용PC, 임차서버 등 규제 없이 전산사용으로 조작 가능합니다. 그래서 부정선거의 문제는 (좌ㅡ우ㅡ보수ㅡ진보)의 문제가 아닙니다. 선관위는 당장 독일 대법원 판결처럼 누구나 수긍할 수 있고 선진국들도 사용하는 “투표소 수 개표” 선거개혁을 하십시요!!                                                                2017년 4월20일 “제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인단” “국민주권당 창준위”

2017.04.24
+ MORE
포토갤러리

시청,동화면세점, 광화문에 현수막 달았어여(대법원 대선무효각하는 국민주권 살인하는것 아닙니까?)

시청,동화면세점, 광화문에 현수막 달았어여 (대법원 대선무효각하는 국민주권 살인하는것 아닙니까?) http://cafe.daum.net/electioncase/FLfG/495

2017.05.13

국민주권당 창당준비위원회 신고필증

2017.03.22

<단독> ‘18대 대선’ 선관위 부정개표 의혹 박근혜는 이미 정해져 있었다? [일요시사 정치팀]

<단독> ‘18대 대선’ 선관위 부정개표 의혹   박근혜는 이미 정해져 있었다?       [일요시사 정치팀] 신승훈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하지만 그가 당선됐던 18대 대선 부정 의혹은 현재진행형이다. 누군가는 말한다. “대한민국은 선거 후진국”이라고. 투표는 국민이 하지만 ‘개표’는 그들만의 성역이 된지 오래기 때문이다. 그들은 부정을 지적하면 변명으로 일관했다. <일요시사>는 일각에서 ‘연어현상’이라 명한 18대 대선의 개표 부정 시스템을 추적해봤다.         투표함을 열기 전에 개표방송이 나올 수 있을까. 논리적으로는 설명이 어려운 이 같은 현상이 지난 18대 대선(2012년)서 발생했다. <김어준의 파파이스>에선 ‘투표함 개함(개표)전에 개표방송 된 것’을 ‘연어현상’이라 명했다.  드러난 허점 지난 대선서 '공표시각보다 개표결과 보고시각이 앞선' 사례는 전국적으로 839건에 달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에 선관위는 2013년부터 현재까지 줄곧 ‘투표표지분류기 제어용 컴퓨터의 시간 오류’라는 간단하면서도 무책임한 변명으로 일관했다. 국민들은 ‘시간 오류’라는 변명을 의심했지만 믿을 수밖에 없었다. 허점이 드러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허점이 드러난 곳이 있다. 바로 의정부시 ‘녹양동제1투표구’다. 녹양동제1투표구 개표결과(언론사 공개 자료)는 2012년 오후 8시05분에 최초 공개됐다. 중앙선관위가 언론사 및 포털사에 제공한 자료에는 박근혜 후보 1366표, 문재인 후보 1204표 등 모두 2583표로 집계됐다. 이는 아직 투표함이 열리기 전에 벌어진 일이다. 그렇다면 투표함이 열린 뒤 숫자는 어떻게 됐을까. 녹양동제1투표구 개표상황표를 보면 오후 9시16분에 투표지가 최초로 분류됐고 종료시간은 오후 9시31분이다. 개표상황표에 나온 결과는 박근혜 후보 1333표, 문재인 후보 1204표 등 모두 2550표다. 1시간11분 전에 언론사에 공개한 자료보다 박근혜 후보가 33표 덜 득표한 것으로 나온 것이다. 놀라운 점은 이를 선관위 직원이 아닌 개표참관인 오모씨가 발견했다는 것이다. 만약 당시 오씨가 두 숫자의 차이를 발견하지 못했다면 박근혜 후보는 33표 많은 상태로 대선을 마쳤을지도 모른다. 이에 한 선거전문가는 “이것을 발견한 것은 정말 큰 행운”이라고 말했다. 오씨가 차이를 발견 뒤 상황은 의정부시 개표록 ‘특기사항’에 기재됐다. 오후 10시 이후, 차이가 나는 33표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재검(재분류)을 실시했다. 그 결과 투표용지교부수(2550표)와 투표수(2550표)는 일치했고 박근혜 후보는 1333표, 문재인 후보는 1204표를 확정했다. 이후 10시54분에 언론사에 공개된 2차 분류 결과보고에 박근혜 후보의 표는 33표 줄어들었다.         그렇다 하더라도 8시5분에 중앙선관위가 언론에 제공한 기록(개표방송)에 의문이 남는다. 분명히 8시05분에는 2583표(투표수)가 기록으로 남았고 그 자료를 근거로 오씨가 이의를 제기했기 때문이다.  8시5분 미스터리…과연 진실은? 정확한 증거 없이 말로만 주장 <일요시사> 취재결과 이에 대한 당시 의정부선관위 직원들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시간 오류다” 등 변명으로 일관했다. 다만 당시 사무국장을 맡은 이씨는 개표록에 기재된 사실과 상반된 주장을 펼쳤다. 그는 언론사에 개표결과가 공개된 시간인 8시05분 시점 이전에 투표지분류기를 돌렸다고 주장했다. 그가 주장한대로 8시5분 결과를 나오게 한 개표상황표가 존재한다면 그의 주장은 단번에 입증될 것이다. 하지만 8시5분 결과에 대한 개표상황표는 현재 존재하지 않는다. 사무국장은 “9시16분에 제대로 나왔기 때문에 이전 개표상황표는 폐기했다”고 말했다. 이에 한 선거전문가는 “의혹을 해소할 수 있는 개표상황표를 없애 오히려 의혹을 자초한 것으로 자기모순"이라고 말했다. 개표상황표는 보고용PC서 최종 입력되는 과정에서 바로 팩스를 통해 상급선관위(경기도 선관위)에 보낸다. 즉, 사무국장이 8시5분 개표상황표를 폐기했더라도 상급선관위가 팩스로 보낸 개표상황표를 가지고 있다면 8시5분 전에 투표지분류기를 돌렸다는 것이 확인되는 셈이다. 확인결과 상급선관위도 개표상황표를 갖고 있지 않았다. 아울러 개표장서 이의 제기한 것을 촬영한 비디오 영상도 없었다. 사무국장 이씨의 주장에 대한 근거는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았다. 중간에 누군가 있었다? 또 만약 사무국장이 주장하는 대로 8시5분 전에 개표가 진행됐다면 9시16분에 최종적으로 돌려 사태를 마무리한 것으로, 개표록에 기록된 10시서 11시 사이에 사태수습 기록은 모두 허위사실이 된다. 개표참관인 오씨가 처음 개표에 이상을 발견한 시간은 10시경이고 그 이후에 확인을 위해 녹양동제1투표구에 대해 재검을 했다는 것은 이미 개표록에 기재된 내용이기 때문이다. 사무국장의 주장에 한 선거전문가는 “전 사무국장이 본인과 관리계장 그리고 선관위원들이 확인, 서명한 개표록의 내용을 부정하는 것은 자가당착으로 개표의 공정, 투명한 관리를 부정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사무국장의 주장대로라면 그는 공문서인 개표록의 내용을 부정하고 있는 셈이다. 아울러 ‘개표록의 기재내용이 사실과 다름이 없음을 확인하고 서명 또는 날인한’ 위원장 및 7명 위원의 행위를 뒤집는 것이다. 이 밖에 9시16분에 돌린 개표상황표에 수정 흔적도 9시16분이 처음 투표지분류기를 돌렸다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 기존 투표용지교부수 2560(표)에 검은 펜으로 두 줄을 긋고 아래에 2550(표)가 기재됐다. 이는 개표록에 기재된 바와 같이 10시 이후에 재검을 하고 일치되게 개표상황표가 출력되자 투표용지교부수와 투표수를 맞추기 위해 수정한 것이다. 이에 사무국장은 9시16분에 투표지분류기를 가동한 것이 두 번째라는 주장을 펴며 “다시 돌릴 때 투표용지교부수를 2560(표)으로 두고 돌린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의정부선관위는 재검을 하기 전에 이미 잔여매수 10매가 미계산된 것을 확인했다. 이에 선거전문가는 “투표록상에는 수정을 한 뒤였기 때문에 두 번째 돌렸을 때 투표용지교부수를 2550(표)으로 입력하지 않고 2560(표)으로 두고 돌렸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사무국장이 8시5분 전에 돌렸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억지 주장을 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재검을 하기 위해서는 선관위원들이 회의를 거치고 개표장 내 방송을 통해 알리게 돼있다. 만약 사무국장의 주장처럼 9시16분이 두 번째 돌린 것이라면 많은 목격자와 증인이 있을 수밖에 없다. 그러나 사무국장은 이에 대해 근거를 제시하는 답변을 하지 못했다. 그리고 2차 분류 결과 보고가 10시54분까지 갈 필요도 없다. 시간별로 보니… 증거를 제시하지 못하는 당시 의정부선관위 사무국장의 주장이 거짓이라면 8시5분에 자료는 누가 올렸는지에 대한 의문이 남는다. 이에 선관위는 지금까지 ‘시간 오류’를 이유로 피해갔다. 한 선거전문가는 “개표과정서 누군가(개인 혹은 조직) 중간에 개입 하지 않았다면 벌어질 수 없는 일”이라며 “선관위는 이에 대해 명확한 해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shs@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19대 대선’ 바뀌는 것 <일요시사>는 지령 1101호 <선관위 ‘수상한 무상원조’ 내막>이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지난 17대 대선에선 투표구별로 개표결과가 올라갔지만, 18대 대선에서는 오히려 후퇴해 구별로 누적표만 적시돼 선관위가 개표 부정의혹을 자초한다는 점을 지적한 바 있다. 지난 15일 선관위는 ‘완벽한 투·개표관리와 정책선거로 국민통합 이룰 것’이란 보도자료를 냈다. 선관위는 ‘선거일에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 실시간 공개하는 개표결과를 종전 구·시·군단위서 투표구별 단위로 세분화해 개표소에서 작성한 개표상황표와 홈페이지의 개표결과를 비교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다. http://m.ilyosisa.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4220    

2017.03.22

국민주권당 홍보물

2017.03.17
+ MORE

당원가입 절차 안내

  • 입당원서 다운로드

    홈페이지에서 입당원서를
    다운받아주세요.

  • 자필서명

    입당원서에 자필서명으로
    서명을 해주세요.

  • 사무실로 전송

    자필서명 된 입당원서를
    국민주권당으로 보내주세요.

  • 당원 가입 완료!

    국민주권당의 당원으로
    가입이 완료됩니다.

찾아오시는 길

  • 주소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14길 28-5

  • 전화번호

    010-9961-2777